[용인] 강릉짬뽕순두부 용인점 - 짬뽕순두부, 모두부김치 Foods/Restaurants

오늘 점심 먹으러 다녀왔던 강릉짬뽕순두부 용인점입니다. 생긴지는 좀 되었는데, 처음 갔네요. 

강릉 동화가든의 체인점이랄까요.

주차는 가게 뒷편에 상갈 공영주차장이 있어서 거기 주차하거나 가게 앞 도로에 주차가능한 시간 보고 주차하면 됩니다. 우리는 주말이라 가게 앞에 댐.

사람은 꽤 많았고, 나가는 사람 만큼 또 들어오더군요. 그렇다고 줄 서서 먹은 건 아니었습니다.ㅎ

짬뽕순두부 2개, 모두부김치 소(반모) 주문

두부만드는 곳이라 비지도 가져가라고 두더군요.

허영만 작가를 여기서도...

모두부를 주문해서인지 약간 차가운 볶음김치와 간장이 먼저 나왔고 그 밖의 반찬은 셀프였습니다. 셀프코너에는 단무지, 물김치, 오뎅볶음, 콩나물무침, 또 하나는 뭔지 기억이 안 나는데 여튼 5가지가 있었고 물김치만 덜어왔습니다.

밥도 먼저 나옵니다. 흑미밥

모두부 반모가 나왔습니다. 뜨끈뜨끈하니 김이 펄펄 나더군요

간장 살짝 쳐서 한 입 냠냠

볶음김치 올려서 냠냠

두부 자체로도 꽤 부드러우면서 고소하니 괜찮았는데, 저는 간장보다 볶음김치를 올린 쪽이 더 좋았습니다. 볶음김치가 미리 볶아서 식힌다음 줘서 그런지 차가우면서 특이하게 볶음김치 특유의 텁텁함이 없고 깔끔하더군요. 

짬뽕순두부. 짬뽕처럼 불향이 살짝 나고 후추향도 꽤 납니다.

돼지고기 약간, 다른 조개류도 약간, 목이버섯 약간, 부추 이렇게 들어가 있었습니다.

먹어보니 짬뽕과 비슷하게 하려 했는데 그보다 자극은 덜합니다. 붉은데도 순한 맛이라고 해야 하나. 그렇게 맵지 않았어요. 짜지도 않고. 순두부가 들어가서인지 원래 컨셉이 그런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몽글몽글하니 술술 들어갑니다.

밥 말아서 다 먹었습니다.

배달도 된다는 걸 알았는데 청덕이랑 동백은 꽤 먼데 거기까지.ㄷㄷ

개인적으로는 조금 더 간이 되었으면 하지만 뭐 이것도 나쁘지 않았고 덜 짜서 오히려 나중에 물이 당기진 않더군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덧글

  • 2018/11/11 17:0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11/14 00:1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3 대표이글루

저작권위젯

통계 위젯 (화이트)

1961
411
2461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