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어 로프 슬라이스 피스 - 베리머치 타르트, 초코 티라미수, 레몬 스쿼시, 아메리카노 Foods/Restaurants

점심먹고 기분전환 겸 가본 처인구의 어 로프 슬라이스 피스입니다.

동백에 있는 줄 알았는데 처인구에 있었고, 근데 또 갈비탕집에서는 처음 가는 도로 타고 한참 갔는데 막상 가게에서 나오니까 용인시청 옆의 용인마라톤 코스길 이어서 집과 그리 멀지도 않았다는게 이중함정.

처인구는 땅이 넓고 그러니까 카페도 꽤 대형화 된 곳이 세워지고 그럽니다. 알렉스 커피도 그렇고 여기도 그렇고...

주차장도 꽤 넓고 매장도 상당히 컸고. 차가 끊임없이 들어오고 나가더군요.

내부 규모가...ㅎㄷㄷㄷ

여기서 쟁반과 빵종이를 가지고 뽈뽈 돌아댕겨봅니다.

빵 종류가 상당히 많았고, 그것을 손님이 직접 담아 계산대에서 음료와 함께 계산하고 먹고 갈지 포장해서 갈지 정하는 걸 보면 원주의 라뜰리에 김가가 생각납니다. 가격대가 높은 것도 꼭 닮았어요.

베리머치 타르트, 초코 티라미수, 레몬 스쿼시, 아메리카노 주문.


러스크 살롱은 조청이 발렸다는 설명에 혹해서 집에 가서 먹으려 구입

근데 집에 가서 먹어보니 단 맛은 별로 없고 쌉쌀한 맛만 강해서..ㅠㅠ

2층으로 왔습니다.

규모가 허허허

우리자리. 

테이블에 블루베리가 심어져 있었습니다. 신기방기

색칠공부하는 종이도 있어서 하나 줍줍

포크와 칼이 플라스틱이라 타르트류 같은 딱딱한 것은 먹기 좀 불편했습니다. 베리머치 타르트는 럼에 절인 체리가 큼직하니 박혀 있었고 타르트 덩어리가 달콤하고 씹는 감촉이 좋았어요. 초코 티라미수는 밑에 에끌레어같은 빵이 깔려 있었는데 위의 초코쪽이 어찌나 진하던지 갸아악 하는 느낌.

음료 둘은 취향이 아니었습니다. 커피는 연하면서 뒷맛이 너무 써서 한약먹는 느낌이 들었고, 레몬 스쿼시는 신맛만 너무 강해서 좀.

건물이 커서 사람이 많이 들어와도 그렇게 많아 보이는 것 같진 않았지만 반대로 소리는 좀 울리는 편이라 머리가 약간 어질어질했어요.

다음에는 빵 종류만 포장해서 집에서 커피 내려 마시기로.




2013 대표이글루

저작권위젯

통계 위젯 (화이트)

93705
2885
2275901